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덕주사 - 신라의 마지막 공주인 덕주공주가 지었다는 전설 본문

국내여행지/사찰

덕주사 - 신라의 마지막 공주인 덕주공주가 지었다는 전설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11.03 18:49

덕주사는 덕주산성의 동문을 지나서 정상으로 올라가는 곳에 위치. 월악산밑에 있으며 속담에 전하기를 덕주부인이 이 절을 세웠기 때문에 덕주사라 이름하였다.

동으로 45리 청풍과 경계를 이루는 상·하 덕주사가 있다. 지금의 마애불이 있는 절터를 상덕주사(上德周寺)라 하고 이곳으로 올라가는 초입에 있는 덕주사를 하덕주사(下德周寺)라 하였음을 알게 하며 오늘날에도 아래 덕주사와 윗 덕주사라고 부르고 있다. 

신라 진평왕 13년(591)에 건립된 것으로 추측되나 소실되었고 현재 마애불 1구와 약간 허물어진 우탑(牛塔) 1기, 부도 4기가 있는데 부도 2기는 높이 1.2m, 폭 70㎝이며 다른 2기는 각 각 높이 1.37m, 폭 0.5m/1.6m, 0.5m 크기이다.

절 주변에는 수많은 와편(瓦片)과 주춧돌, 장대석(長大石) 등이 눈에 띄며 석등하대석(石燈下臺石)도 보인다. 석물(石物) 등으로 추정하건데 이곳에도 고려시대부터 사찰이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지금의 사찰에서 서쪽으로 200m쯤 떨어진 산기슭에는 조선시대의 부도 4기가 있어 지난날에 번창하였던 절임을 알게 한다. 이 절도 6.25때 소실되었던 것을 1970년에 이르러 다시 법당을 세웠는데 목수 양수천과 주지 임재찬의 노력이라고 한다. 이곳에서 나왔다고 하는 덕주사금구(德周寺禁口)가 있어 주목된다. 

하덕주사는 최근에 와서 다시 중건하여 많은 부속 건물이 들어서고 있다. 






Ta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