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오동도 - 여수 앞바다에 조그맣게 자리잡고 있는 오동도 본문

국내여행지/섬

오동도 - 여수 앞바다에 조그맣게 자리잡고 있는 오동도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07.21 15:56

여수하면 오동도, 오동도 하면 동백꽃이 연상될 정도로 동백꽃이 유명한 오동도는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기점이자 종점으로 길이 768m의 긴 방파제에 의해 육지와 연결되어 있다. '바다의 꽃섬' 또는 '동백섬'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일설에 의하면 '먼 옛날에는 섬 일대에 오동도나무가 유난히 많았다." 하여 오동도라 불리게 되었닥 한다. 

임진왜란때는 이곳 오동도 일대에 충무공 이순신 장군이 손수 심어서 활로 만들어 썼다는 시누대가 많아서 '대섬' 이라 불리기도 했다. 현재 오동도 곳곳에는 이 섬의 명물인 동백나무와 시누대를 비롯하여 참식나무, 후박나무, 팽나무, 쥐똥나무 등과 같은 다양한 종류의 나무들이 군락을 이루고 있다. 

섬 전체를 덮은 동백나무에서는 이르면 11월부터 한송이씩 꽃이 피기 시작해 겨울에도 붉은 동백꽃을 볼 수 있으며, 2월 중순경에는 약 30% 정도 개화되다가 3월 중순경에 절정을 이룬다. 섬 전체에 거미줄처럼 뻗어 있는 산책로는 연인들의 데이트코스로 인기가 높다.

오동도 상가내 횟집에서는 철 따라 남해안에서 잡아 올리는 싱싱한 생선을 맛볼 수 있다. 오동도 입구에서 안으로 들어가는 길은 방파제(768m)를 이용하는데, 좀더 운치를 즐기려면 약15분 코스의 동백열차 또는 오동도 유람선을 이용할 수 있다. 동백열차(트랙카)와 모터보트는 겨울철에도 운행하나 유람선은 상춘객들이 붐비는 봄이 돼야 운행되기 시작한다. 자산공원 바로 아래 선착장에서 출발, 오동도 해안가의 병풍바위, 용굴, 지붕바위, 용치굴 등을 감상할수 있다.

■ 주변볼거리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