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백장암 석등 - 각부의 비례가 아름다운 우수한 석등 본문

문화ㆍ행사/문화재

백장암 석등 - 각부의 비례가 아름다운 우수한 석등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07.11 02:49

산내면 대정리 백장암 경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등으로, 높이는 2.5m이다.
연화대석위에 간주(竿柱)를 세우고 그 위에 연화대석을 놓았으며 화사석(火舍石)과 옥개석(屋蓋石), 상륜부까지 전체의 부재가 완전한 석등이다. 8각의 지대석 위에 연화대석을 마련하였는데 모두 한 돌로 이루어졌다. 지대석 위에는 낮은 16각의 측면을 이루었는데 각면마다 작은 안상(眼象) 1구씩을 조각하였고 그 위에 단엽의 8판복련(八瓣覆蓮)을 조각하였으며 연화문 안에는 화사한 꽃문양을 장식하였다.

연화대석의 상면 중심에는 간주의 굄대를 마련하였는데 원형으로서 측면에는 16판의 단엽앙련(單葉仰蓮)을 둘렀다. 간주는 8각으로 아무런 조식없고 상대석은 8각으로 하면에 받침 1단이 모각되었으며 측면에 앙련8판이 둘러졌는데 단엽으로 연판 안에는 작은 꽃문양이 장식되어 있다. 앙련의 윗부분에는 8각의 갑석형을 둘렀고 그 위에 난간을 장식하였는데 이렇게 앙련대석에 난간을 둘러 장식한 석등으로는 유일한 예이다.

화사구는 8각으로 4면에만 장방형의 화창구가 둘러져 있으며 아무런 조식이 없다. 8각의 옥개석은 하면에 화사석을 삽입하도록 파놓았으며 처마끝에는 1단의 턱을 마련하여 낙수면에서 흐르는 물을 막도록 하였다. 낙수면은 약간 경사를 보이고 있으나 전각부에 이르면서 완만해졌고 합각선은 뚜렷하며 각 모서리의 전각에 반전이 뚜렷하여 경쾌한 옥개석임을 느끼게 한다. 

상륜은 원주형으로 이루어져 몇줄의 선대를 조각하고 5중의 연봉을 장식, 이 석등은 하대의 연화대석과 상대의 난간에서 동자주(童子柱)등 주목되는 부재가 많은데 각부의 비례가 아름다운 우수한 석등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