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 : 한 폭의 수채화같은 마을~ 노란 꽃망울 터뜨리며 물들은 산수유꽃 본문

축제ㆍ체험/4월 축제

이천백사산수유꽃축제 : 한 폭의 수채화같은 마을~ 노란 꽃망울 터뜨리며 물들은 산수유꽃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8.03.15 16:13

4.6(금) ~ 4.8(일)

겨우내 움추린 꽃망을을 제일 먼저 터트리는 산수유꽃. 봄에는 노란색으로 가을에는 빨간색으로 한 폭의 수채화같은 마을 이천시 백사면에서 봄 노란 꽃망울을 터뜨리며 물들은 산수유꽃을 볼 수 있다.

수백년의 수령을 자랑하는 천연기념물 반룡송과 이천백송의 마을. 수도권에서 가장 가까운 천혜의 고장 이천시 백사면 도립리, 경사리, 송말리에서 이천백사 산수유꽃축제된다.


백사 산수유 나무 유래

이천시 백사면 도립1리에는 조선 중종 14년(1519) 기묘사화때 난을 피해 낙향을 한 남당 엄용순이 건립했다는 「육괴정」이라는 정자가 있다.

「육괴정」이란 이름은 당대의 선비였던 모재 김안국, 강은, 오경, 임내신, 성담령, 남당 엄용순 등 여섯 사람이 연못 주변에 각자 한그루씩 여섯그루의 느티나무를 심었다는 데서 유래한다고 전해지고 있습니다. 이 때부터 심기 시작한 산수유 나무가 현재의 백사면 도립1리, 경사1.2리, 송말1.2리 등 5개 마을에 대단위의 군락을 이루고 있으며, 선비들이 심기 시작했다는 유래로부터 선비꽃이라고도 불리고 있다. 

봄의 전령사

공해에 약하지만 내한성 강하고 이식력이 좋아 진달래나 개나리, 벚꽃보다 먼저 개화하는 봄의 전령사인 산수유 나무는 시원한 느낌을 주는 수형과 아름다운 열매로 조경수로서의 가치가 상당히 높다. 큰 그늘을 만들어 여름철 사랑을 듬뿍 받고 있는 산수유나무는 특히 이른 봄에 개화하는 화사한 황금색의 꽃이 매우 인상적이다. 

산수유의 본래 이름은 '오유'였으며 지금도 중국의 많은 한의원들은 이같이 부르고 있다. 또한 '오수유'라는 이름도 있는데 이는 1천5백년전 중국 춘추전국시대의 오나라가 산수유나무를 특산 식물로 재현한 데 따른 것이다.

우리나라의 산수유나무는 1970년 광릉지역에서 자생지가 발견된 바 있어 자생종으로 밝혀졌고, 산수유나무는 특히 토심이 깊고 비옥한 곳에서 잘 성장하고 햇볕을 좋아하나 음지에서도 개화 결실하며 각종 공해에는 약한 편이나 내한성이 강하고 이식력이 좋다. 

백사면 도립1리, 송말1.2리, 경사1.2리 등 5개마을이 위치하고 있는 50,000여평에 어린 묘목을 포함해 수령이 500년 가까이 된 것까지 1만7000여 그루의 산수유나무가 군락을 형성하고 있다. 159개 농가에서 재배를 하고 있으며, 1년에 약 20,000Kg 정도를 생산하고 있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