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선유도 - 신선이 노닐다 가는 절경! 선유8경(仙遊八景), 무산12봉(舞山十二峰) 본문

국내여행지/섬

선유도 - 신선이 노닐다 가는 절경! 선유8경(仙遊八景), 무산12봉(舞山十二峰)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10.13 12:56

신선이 노닐다가는 섬. 선유도(仙遊島)의 이름을 풀이하면 그렇다. 이름만큼 아름다운 풍경이 많은 곳이라 여행자들의 발길이 잦다. 군산과는 뱃길로 50km거리. 작은 섬들을 거쳐 2시간 가량 달려가면 닿을 수 있다. 

선유8경(仙遊八景)이니 무산12봉(舞山十二峰)이니 선유도의 절경을 가르키는 말도 적지 않다. 선유도의 모래톱은 '평사낙안(平沙落雁)'이라는 말을 쓴다. 모래톱이 기러기가 날개 폭에 공기를 보듬고 땅에 내려앉은 모습을 하고 있기 때문이다. 깎아지른 절벽과 백사장, 상록수림 등으로 특징 지어지는 여느 섬과는 다른 풍광이 아닐 수 없다. 

선유도의 모든 것은 부드럽다. 이름 그대로 선경(仙景)이어서 우리나라 미의 특징인 은근과 끈기를 반영하는 풍경으로 일컬어지기도 한다. 선유도의 평사 낙안은 방금 바닷물에 잠길 듯 하지만 잠기지 않는다. 큰 해일이 몰려와도 모래톱은 잠기지 않고 끝까지 남는다 한다. 그 한가운데 서있는 수백년 된 팽나무는 더 이상 자라지는 않지만 오랜 세월과 풍상을 꿋꿋이 버티고 서 있어 그 은근함을 더해 준다. 

예전의 명사십리 해수욕장에는 해당화가 십리에 걸쳐 피었으나 지금은 그 현란함을 찾아보기 어렵다. 그 아쉬움을 맑은 바닷물과 1.5km에 달하는 고운 모래밭, 병풍처럼 둘러서 있는 커다란 바위산이 어느 정도 달래준다. 

망주봉에서 떨어지는 망주폭포와 앞바다의 낙조(落照)도 보지 않으면 후회할 경치다. 붉게 떨어지는 해를 보면서 시시각각 변해가는 바다의 빛깔을 지켜보는 운치도 그만이다.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