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풍남문 : 전주부성의 4대문 가운데 남문 본문

문화ㆍ행사

풍남문 : 전주부성의 4대문 가운데 남문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7.03.15 11:08

조선시대< 朝鮮時代 > 관찰사< 觀察使 >의 소재지< 所在地 >였던 전주에는 시가지를 둘러싼 성곽< 城郭 >이 초기부터 있었으며, 그 성곽에는 동서남북< 東西南北 >에 각각 문< 門 >이 있었는데 선조< 宣祖 > 30년(1597) 정유재란< 丁酉再亂 >때에 모두 파괴되었다.

성곽과 성문이 다시 수축< 修築 >된 것은 영조< 英祖 > 10년(1734)이며 이때 남문< 南門 >을 명견루< 明見樓 >라 하였다. 그러나 명견루는 영조 43년(1767) 큰 화재로 불타버렸다. 현재의 문루는 그 이듬해에 당시의 관찰사< 觀察使 > 홍낙인< 洪樂仁 >이 재건한 것으로 풍남문< 豊南門 >이란 이름도 이때 붙인 것이다. 그후 순종< 純宗 > 융희< 隆熙 > 원년< 元年 >(1907) 도시계획의 일환< 一環 >으로 성곽과 성문은 모두 철거되고 이 풍남문만 남게 되었다.

풍남문은 그후 종각< 鐘閣 >, 포루< 砲樓 > 등이 일부 헐리고 지면< 地面 >이 묻히는 등 그 옛모습이 크게 훼손< 毁損 >되었는데 지난 1978년부터 3년간의 보수공사로 다시 그 원모습이 드러나게 되었다. 아래층 내부에 전후 두줄로 4개씩 세운 기둥이 그대로 연장되어 위층이 변주< 邊柱 >로 되는데 이러한 기둥배치는 우리나라 문루건축< 門樓建築 >에서는 희귀< 稀貴 >한 양식이다.





Tag
0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