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국내여행 Travel

백장암 삼층석탑 - 탑신 전체가 천인, 보살, 천왕상등으로 가득 찬 화려한 석탑 본문

문화ㆍ행사/문화재

백장암 삼층석탑 - 탑신 전체가 천인, 보살, 천왕상등으로 가득 찬 화려한 석탑

여행정보 넥스루비 2016.07.11 02:47

산내면 대정리 백장암 경내에 있는 통일신라시대의 석탑으로, 높이는 5m이다.
화강암으로 건조한 이 탑은 현재의 백장암 남쪽아래에 남아있어 석등과 함께 본래 위치로 생각되며 그 북쪽에 법당지로 추정되는 건물지가 뚜렷한 점으로 보아 백장암의 원위치가 이곳이었을 것이다. 이 석탑은 기단부의 구조와 각부의 장식적 조각에서 특이한 양식과 수법을 보여주는 이른바 공예적인 이형석탑(異形石搭)이라 하겠다.

기단부는 방형의 지대석 위에 별석으로 탑신 굄대를 조성하여 얹고 그 위에 3층탑신을 건립하였다. 그런데 굄대의 상면에는 별다른 조각이 없으나 측면에는 사방에 난간형을 양각하여 둘러서 흥미롭다. 탑신부에서는 초층옥신이 너비에 비하여 높으며 2,3층의 옥신도 감축도가 많지 않아 특이하며 옥개석은 각층 모두 직선이고 네귀 전각의 반전이 경쾌하여 낙수면(落水面)도 평박하여 신라탑의 통식을 따르고 있으나 하면(下面)은 층급을 이루지 않아 이것 또한 특수한 점이다.

상륜부는 약간 결손된 부분도 있으나 방형의 노반석 위에 복발(覆鉢), 보륜(寶輪), 보개(寶蓋), 수연(水烟)등 부재가 정연하게 완전한 찰주(擦柱)에 차례로 꽂혀 있음은 희귀한 유래라 할것이다. 탑신부의 옥신과 옥개석 밑에도 섬세하고 화려한 조각이 가득히 조식(彫飾)되어 있어 더욱 주목된다.

1층 옥신사면에는 보살입상과 신장상 2구씩, 2층 옥신사면에는 주악천인상(奏樂天人像) 2구씩, 3층 옥신사면에는 1구씩의 천인좌상을 각각 양각하였다. 상단부에는 3층에 다같이 목조건축의 두공형(枓拱形)을 모각하였고, 1층과 2층 옥개석 하면에는 앙련(仰蓮)을, 3층 옥개석 밑에는 삼존상을 조각하였다.

이와같이 각부 구조에서 전형적인 양식에 구애되지 않은 자유로운 설계를 볼 수 있고 각 부재의 표면조각에서도 특이한 의장을 찾을 수 있는 점이 신라시대 굴지의 아름답고도 특수한 형식의 탑이라 하겠다.







0 Comments